불국사 30년 만에 다녀왔습니다.

세상 이야기 2017. 10. 8. 13:41

이번 10일동안의 긴 연휴동안 30년만에 불국사 다녀왔습니다.

고등학교때 수학여행으로 다녀온 불국사 이번엔 가족들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이번 코스는 2박 3일로 부산에서 이틀밤을 자고 마지막날 경주에 들렸습니다.

아침일찍 출발해서 그런지 도착하고 보니 주차장에 차가 몇대 없더라구요.

불국사에 입장료가 있는것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생각보다 비싸서 놀랬고 이렇게 몇십년만에 오게되는 불국사에 적당한 금액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구요.


우리는 4식구 16,000원 결제하고 들어 갔습니다. 3일동안 강행군으로 구경을 해서 그런지 조금 힘든 날이였습니다.

근데 이틀전 비가 와서 그런지 하늘이 너무 멋있더라구요.

불국사 입구에 있는 사대천왕 입니다. 정말 무섭게 생겼죠. 잡귀를 충분히 막아줄수 있을꺼라 생각됩니다.

 그 다음에 들린곳은 토암산 약수 입니다. 산에서 내려온 물이라 시원할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밍밍해서 약간 실망했습니다.


약수 먹고 본격적인 불국사 투어를 해보겠습니다.

사진은 많이 찍었는데 불국사 사진을 몇장 올리질 못하겠네요.


부산에서도 부산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하루를 다녔었는데 경주에도 관광지 투어버스가 있네요.

요건 신라시대 화장실 자리였다고하네요. ㅎㅎ


불국사 처마와 소나무 그리고 푸른 가을하늘의 조화가 너무 환상적이죠.

생각보다 건물들이 많아서 다 볼려고 하니 한시간정도는 걸리는거 같습니다.

아침 일찍가서 이렇게 건물을 찍을수 있었지 9시가 넘으면 사람들이 많아서 이렇게 건물만 찍을수 없을꺼 같네요.

와우 다보탑 입니다. 교과서에 있는 사진으로 보고 수학여행때도 대충 봤는데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자세히 보게되네요.

요건 석가탑 입니다. 괜히 소원을 빌고싶어 지더라구요.

불국사에서 석가탑과 다보탑 봤으면 다 본거지요. 저 하늘좀 보세요.

가을 하늘이 너무 멋있네요.

여러분도 이번 가을에 경주에 가보시면 어떨가요?

몇가지 아쉬운점은 관광객을 위한 설명서는 준비가 미비하네요.

이런점은 좀 고쳐야 겠어요.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